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뉴스와이어(www.newswire.co.kr)가 제공합니다.
NewsWire Logo
충남연구원, ‘충남도내 소·돼지·닭 축사지도’ 제작
2018년 01월 29일 06:00
충남의 소, 돼지, 닭 축사별 위치 정보에 기반한 축사지도가 나왔다
충남의 소, 돼지, 닭 축사별 위치 정보에 기반한 축사지도가 나왔다
고해상도 사진보기 »
충남의 소, 돼지, 닭 축사별 위치 정보에 기반한 ‘축사지도’가 나왔다.

29일 충남연구원은 도내 축사(소, 돼지, 닭)의 위치자료를 바탕으로 축종별 사육두수, 축사면적, 축사별 사육밀도를 분석한 정책지도 21호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충남연구원 최돈정·강마야·김기흥 박사 등 연구진은 “이번 정책지도는 충남도 농정국의 협조로 지난해 기준 1만366개의 축사 정보를 공간 데이터베이스(DB)로 구축한 것”이라고 말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충남은 1만2167개 축사에서 31만3563마리의 소를 키우고 있는데 그 면적은 모두 681만2960㎡로 축사당 평균 28마리를 키우는 것으로 집계되었다.

소 축사가 가장 많은 시군은 홍성군(1981개)이며 소를 가장 많이 키우는 시군 역시 홍성군(4만7473마리)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소 축사면적은 예산군과 홍성군이 각각 약 82만0000㎡로 가장 넓었다. 또한 축사가 가장 많은 상위 3개 읍면동은 홍성군 홍동면(301개), 부여군 은산면(297개), 공주시 우성면(276개) 등이었다.

다음으로 도내 돼지 축사는 모두 1410개이며 총 264만2338㎡ 면적에서 216만6069마리를 사육해 축사당 평균 1536마리를 키우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은 돼지 축사와 사육 두수를 보유한 시군은 홍성군(410개 축사에서 51만5109마리 사육)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돼지 축사 면적도 홍성군(67만4633㎡)이 가장 넓었고 읍면동 중에서는 보령시 천북면이 22만8281㎡로 가장 넓었다.

마지막으로 도내 닭 축사는 총 1052개이며 총 239만4598㎡ 면적에서 4424만4972마리를 사육해 축사당 평균 4만2058마리를 키우는 것으로 집계되었다.

가장 많은 닭 축사와 사육 두수를 보유한 시군은 천안시(131개 축사에서 69만9613마리 사육)로 나타났다. 반면 닭 축사 면적이 가장 넓은 시군은 부여군(30만4194㎡)이고, 읍면동 중에서는 천안시 동남구 풍세면이 7만1088㎡로 가장 넓은 닭 축사면적을 보유하고 있었다.

이번 연구 책임자인 충남연구원 최돈정 박사는 “이 축사지도는 도내 축산과 환경 관련 정책의 기초자료로 의미가 크다”며 “2016년부터 구축해 온 가축 질병, 구제역 매몰지, 조류독감 자료 등과 융·복합한다면 향후 축산 문제 해결을 위한 보다 입체적이고 과학적인 연구가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출처: 충남연구원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안내 »
newswire lgo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