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체장애인협회, 장애인종합민원상담 실무자 교육 실시

장애인 사법절차 지원을 위한 상담 인력 양성

2018-07-11 13:18 출처: 한국지체장애인협회

장애인 사법절차 지원을 위한 상담 인력 양성교육 수료 후 단체기념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뉴스와이어) 2018년 07월 11일 -- 사단법인 한국지체장애인협회(중앙회장 김광환, 이하 지장협)는 7월 9일부터 11일까지 2박 3일간의 일정으로 ‘2018 장애인종합민원상담 실무자 교육’을 대전 유성호텔에서 개최했다.

이번 ‘2018 장애인종합민원상담 실무자 교육’은 지장협 소속 전국의 민원상담 실무자 2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장애인 사법절차 지원을 위한 전문인력 양성과정으로 진행됐다.

지장협은 염전노예 사건 등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장애인 인권문제 해결을 위해 지난해에는 ‘장애인 학대 예방 및 신고 교육’을 진행했고 올해에는 ‘장애인 사법절차 지원 교육’으로 과정을 구성했다.

지장협 김광한 중앙회장은 ‘인권문제에 대한 지장협의 과제와 역할’이라는 주제의 특강을 통해 “최근 인권 문제에 신속히 대처할 수 있는 상담실무자들의 역량 강화가 필요하다”고 장애인인권관련 역량개발을 강조했다.

이어 ‘장애인 사법절차 지원교육의 개요 및 지원 총괄(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김강원 실장)’, ‘수사절차 개요(경찰수사연수원 강력범죄수사학과 이동희 경감)’, ‘재판절차 개요(법무법인 태평양 이대아 변호사)’, ‘수사·재판절차에서 옹호인의 역할(전라남도장애인권익옹호기관 박수인 팀장)’, ‘장애인 의사소통 지원 총괄(장정은 진술조력인)’, ‘장애인 학대 및 관련법 이해(원곡법률사무소 최정규 변호사)’의 과정이 진행됐다.

이번 교육을 준비한 지장협 정책지원부 신성철 과장은 “이번 교육을 통해 지역에서 장애인 사법절차 지원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지장협은 장애인 인권 관련 사업들의 체계적인 진행을 위해 더욱 노력할 계획이다”고 이번 교육사업의 의미와 계획을 밝혔다.

한국지체장애인협회 개요

한국지체장애인협회는 1986년 12월 27일 설립되었다. 전국 17개 시·도협회와 230개 시·군·구지회를 산하에 두고 장애인에 대한 사회인식 개선, 사회 참여 확대 및 자립 지원 등 장애인의 인권 향상과 복지 증진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국내 최대의 순수 장애인 당사자 단체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