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창 김정민, 박녹주제 흥보가 완창 앨범 발매

39년간 한 길만 걸어온 명창 김정민의 소리가 오롯이 담겨

2018-08-10 14:45 출처: 예술배달부

명창 김정민 홍보가 앨범 표지

명창 김정민 홍보가 앨범 발매 동영상

서울--(뉴스와이어) 2018년 08월 10일 -- 명창 김정민의 첫 정규앨범 박녹주제 흥보가(HEUNGBOGA) 완창이 소니 클래식 레이블로 두 장의 음반에 담겨 나왔다. 이번 녹음에서 명창 김정민은 매일 반복적으로 완창 연습을 이어온 덕에 단 한 번의 녹음으로 3시간의 음반 러닝타임을 꽉 채울 수 있었다.

창자인 명창 김정민은 완창 흥보가를 통해 흥보·놀보 등 15명의 캐릭터를 연기했다. 명창 김정민은 창본집 기준 65페이지 분량의 가사를 3시간에 걸쳐 프롬프터 없이 완성해냈다.

글자 수로 따지면 3만2764자에 이르지만, 그것이 가락 위에 얹어지면 한 분절음이 5~6개로 미분 되는 경우도 있어, 그 자수는 엿가락처럼 늘어나게 마련이다. 글자 수 기준으로 보면 명창 김정민은 1초당 약 3분절음을 속사포로 쏟아낸 것이다.

이 음반에는 39년 간 한 길만 걸어온 명창 김정민의 소리가 오롯이 담겼다. 고수에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고법 이수자인 이태백 목원대 교수가 북장단과 추임새로 북돋았다.

2013년 11월 17일에서 2018년 3월 3일 사이 3년간 명창 김정민은 국가무형문화재 보호재단 풍류극장, 세종문화회관 M시어터, 창원 문화재단 성산아트홀, 창원 문화재단 성산아트홀 등 공식적인 무대에서 무려 일곱 차례에 걸쳐 흥보가를 완창했다.

체코슬로바키아 세계연극제에서는 모노드라마 대상을 수상했다. 김정민의 소리에 대해 해외에서는 ‘오페라식 전통 판소리’라는 평가를 받았다. 김정민은 뉴욕카네기홀과 호주 오페라하우스에서도 판소리를 공연했다. 사설내용을 하나도 알아들을 수 없는 외국인에게도 지루하고 재미없다는 판소리에 대한 편견을 깨뜨렸다.

김정민은 고(故) 박송희 문하에서 판소리를 익혔다. 거슬러 올라가 뿌리는 박송희 명창의 스승 박녹주다. 박녹주, 박송희, 김정민 여성명창 삼대의 계보가 이어졌다. 저 멀리 송흥록이란 명창의 ‘동편제’를 가슴에 품고, 올곧게 계보를 이어가는 ‘우리 시대의 명창’이다. 그를 돋보이게 하는 건 바로 ‘흥보가’다.

명창 김정민이 부른 흥보가는 송홍록-송만갑-김정문-박록주-박송희-김정민으로 이어지는 소리제다. 명창 김정민은 두드러지게 소리 계보를 강산제-서편제-동편제로 넘나들었다.

국가무형문화재 전문위원이자 음악평론가인 윤중강 교수는 “김정민 명창이 판소리를 ‘연극적’으로 잘 그려낸다는 것은 이미 잘 알려진 사실이다“며 ”명창 김정민을 보면 신재효(1812~1884)의 ‘광대가’를 떠올리게 된다“고 평했다.

이어 윤 교수는 ”일찍이 동리 신재효 선생께선, 출중한 광대가 되기 위해선, 네 가지 조건을 두루 갖추어야 한다고 말씀하셨다“며 ”첫째는 인물(人物) 치레, 둘째는 사설(辭說) 치레, 그다음은 득음(得音)이요, 또 그다음에 너름새라. 요즘 말로 무대에서 판소리를 제대로 부르기 위해선 우선 용모(容貌)를 갖춰야 하고, 여기에 문학적 측면, 음악적 측면, 연극적 측면을 모두 간파해야 잘 구사할 수 있다는 얘기다. 명창 김정민은 이 네 가지를 두루 갖추고 있다”고 덧붙였다.

판소리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흥보가’ 이수자인 명창 김정민은 2016년 10월 최고 판소리 대회인 ‘송만갑 판소리 고수대회’에서 대통령상(대상)을 수상했다.

또 김정민 명창은 대한민국 문화부가 정한 ‘국악의 해(1994년)‘에 국악영화 ‘휘모리(이일목 감독)’로 대종상 신인여우상을 받기도 했다. 이번 음반 출시와 함께 멜론, 벅스, 네이버, 다음 뮤직 등 모든 음원 사이트에 스트리밍 서비스가 진행될 예정이다.

예술배달부 개요

예술배달부는 좋은 예술가와 예술작품의 관찰자, 기록자, 전달자이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