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HMR 수산캔 계절어보 라인업 확대

조리 없이 ‘바로 먹는 캔 간편식’ 수산캔 전문 브랜드 ‘계절어보’ 안주형/반찬형 신제품 3총 출시
제품 라인업 확대로 ‘맛있는 캔 간편식 시장’ 성장 주도 및 국내 대표 수산캔 브랜드 자리매김할 것

2018-11-12 09:27 출처: CJ제일제당 (코스피 097950)

CJ제일제당이 선보인 계절어보 신제품 3종

서울--(뉴스와이어) 2018년 11월 12일 -- CJ제일제당이 HMR 수산캔 전문 브랜드 ‘계절어보’의 라인업을 확대한다고 12일 밝혔다. 외식에서 즐기던 수산물 요리를 다양한 캔 제품으로 출시해 HMR 트렌드에 맞춘 ‘맛있는 캔 간편식 시장’ 성장을 주도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출시한 계절어보 신제품은 모두 3종으로 ‘계절어보 바로먹는 매운 큰꼬막’ 안주형 제품 1종과 ‘계절어보 바로먹는 황태구이’와 ‘계절어보 바로먹는 북어채무침’ 등 반찬형 제품 2종이다. 꼬막, 명태 등 외식에서 안주나 반찬으로 즐기던 수산물 요리들을 캔 제품으로 메뉴화해, 바쁜 일상에 요리할 시간이 없을 때나 캠핑이나 낚시 등 아웃도어 활동 등에도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계절어보 바로먹는 매운 큰꼬막은 꼬막 비빔밥으로 유행이 된 꼬막무침이 캔에 담긴 안주형 제품으로 화끈한 매운맛의 부드러운 큰꼬막과 아삭한 죽순채가 어우러져 혼술 안주에 제격이다. 계절어보 바로먹는 황태구이는 직화로 구워 포슬포슬하고 고소한 황태의 풍미를 살린 제품으로 고추장, 마늘, 볶음 대파기름 등으로 맛을 낸 매콤달콤한 특제소스가 쌀밥과 잘 어울려 밥반찬으로 좋다. 계절어보 바로먹는 북어채무침은 북어를 한입 크기로 찢어 고추장과 물엿으로 맛을 낸 양념에 참기름을 더해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밑반찬 제품이다.

국내 수산캔 시장(참치캔 제외)은 2017년 닐슨 데이터 기준 약 1500억원 규모로 최근 몇 년간 정체기에 머물러 있다. 수산물 캔 제품이 편리하지만 신선도가 떨어지는 저가 이미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반면 일본과 유럽 등 선진국에서는 다양한 어종의 캔 제품과 식문화가 발달돼 있다. 일본은 가리비, 새우, 갯가재, 관자, 정어리 등 다양한 원물의 편의 메뉴형 제품들이 가정 내 요리 소재나 직접 취식용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유럽에서는 해산물 요리가 유명한 포르투갈, 스페인 등지를 중심으로 수산물 캔 제품과 브랜드가 발달해 있으며 기념품과 선물로도 각광받아 수산캔 전문 스토어가 성업 중이다.

CJ제일제당은 최근 1인가구 증가 추세와 가정간편식 시장 성장에 따라 국내도 서구처럼 손질과 보관이 어려운 다양한 수산물을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캔 제품에 대한 소비자 니즈가 증가할 것으로 보고 믿고 먹을 수 있는 수산캔 품질력 확보와 향상을 위한 R&D에 집중해왔다. 수년간의 연구개발 끝에 비린내 제어 기술과 멸균 기술을 확보하고 따서 바로 먹어도 비리지 않고 늘 맛있고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제품을 구현했으며, 향후 다양한 라인업 확장이 가능한 기술력 또한 갖추고 있다.

이번 신제품 3종 출시로 CJ제일제당 계절어보는 안주형 2종(직화골뱅이, 매운 큰꼬막), 반찬형 6종(매운꽁치, 간장꽁치, 고추연어, 마요연어, 황태구이, 북어채무침), 요리형 3종(무침용 맛골뱅이, 남해안 큰꼬막, 연어 오리지널)으로 총 11종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배소현 CJ제일제당 계절어보 브랜드매니저는 “간편함과 맛품질을 동시에 추구하는 소비자 트렌드에 따라 수산물을 간편하면서도 맛있게 즐길 수 있는 수산캔 제품에 대한 소비자 니즈 역시 점점 높아질 것”이라며 “안주와 반찬으로 다양하게 즐길 수 있는 계절어보를 앞세워 정체기에 있는 수산캔 시장을 맛있는 캔 간편식 시장으로 새롭게 개편하고 국내 대표 수산캔 브랜드로 자리매김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CJ제일제당 계절어보 소비자가격은 바로먹는 매운 큰꼬막과 계절어보 바로먹는 황태구이는 3980원(각각 120g, 80g), 계절어보 바로먹는 북어채무침은 3480원(80g)이며 대형마트, 온마인몰 등지에서 구입가능하다.

웹사이트: http://www.cj.co.kr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